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한국관세무역개발원

서브 페이지 컨텐츠

게시판 상세
제목 “AI로 짝퉁 잡는다” 정부·지자체 협력 실증랩 개소
통권번호 1909 발행일 2020-10-12
금액 0 원
기자명 - 이메일 -
첨부파일

“AI로 짝퉁 잡는다” 정부·지자체 협력 실증랩 개소

관세청, AI 불법 복제품 판독 시스템 개발 적극 지원

 

통관 과정에서 지식재산권 침해와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AI 융합 불법 복제품 판독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실증랩(Lab)이 구축됐다.

 

AI 불법 복제품 판독 시스템이 개발되면 연간 5만 2,000여건에 이르는 지식재산권 침해를 줄여 국내 산업을 보호할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은 9월 28일 대전 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에서 ‘인공지능(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총 면적 288㎡의 규모로 조성된 실증랩은 제품의 디자인을 모방한 위조상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진성(眞性) 상품의 사진, 도면 등 관련 데이터를 가공·학습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제공한다.

 

특히 해당 데이터가 기업의 핵심 지식재산에 해당되는 만큼, 데이터를 안전하게 학습할 수 있도록 물리적 보안시설 및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을 철저히 설계·구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AI 불법 복제품 판독 사업은 ‘디지털 뉴딜’ 대표 과제인 데이터 댐을 기반으로 각 분야에 AI를 융합해 혁신을 지원하는 AI 융합 프로젝트 중 하나로 추진하는 것이다.

 

성공적인 불법 복제품 판독 AI를 개발하기 위해 관세청은 양질의 데이터(데이터 댐)를 제공하고, 과기부는 안전한 데이터 학습을 지원하며, 대전시는 실증랩 공간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관세청 이석문 통관지원국장은 “불법 복제품으로부터 국내 제조산업 및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세관 검사과정에 활용할 수 있는 AI 불법 복제품 판독(식별)시스템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영선 기자|

 

【 AI 융합 불법 복제품 판독 시스템 실증랩 개요 】

 

■ 주요 기능

ㅇ 실증 시스템 구축 : 개발 기업이 실데이터를 학습용으로 활용해 시스템을 고도화할 수 있는 환경 구성 및 제공

ㅇ 데이터 가공·학습 : 다수 개발 기업이 동시 데이터 가공·학습 및 실증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공간·시설 마련

 

■ 구축 현황

ㅇ 위치 : 대전광역시 중구 중앙로119 대전 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 12

ㅇ 규모 및 구성 : 총 면적 288(87)

  - 학습공간 : 5개 기업 각 6명씩 입주(소규모 촬영공간 포함)

  - 촬영공간 : 대형 사이즈 제품 촬영을 위한 공용 스튜디오(1)

  - 서버실 : 데이터 관리 및 학습을 위한 DB 서버, 스토리지, 학습서버 등

페이지인쇄
이전/다음 게시물